쿠폰박스

게시판

  1. 자유게시판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오늘은 왠지 밝은 불빛이 싫다

토담집 따스한 온기가 그리운 밤이다

좁은 골방에서

떨어진 양말 꿰매며

문풍지 떠는 틈새 바람

손수건으로 막아 주던

고운 손길 보고 싶어

오늘 밤은 왠지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이다

 

어두운 등잔불 아래서

구하기 어려운 옛날 얘기책 구해

큰 소리로 읽어주던

그때 그 목소리가 그리운 밤이다

 

눈썹을 그을려 놓고

거울을 드려다 보며

겁에 질려 떨던

그 커다란 눈망울이

너무나 보고 싶은 밤이다

 

잠자던 친구에게

불침 놓고 도망 다니던

개구쟁이 시절이

어쩌면 등잔불을 밝히고

꺼져가는 불빛 심지 돋우면

그날을 밝히는 빛 살아날 것 같아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64 내 기다리는 여심 하양이24 2018-07-09 6569
163 동행 하양이24 2018-07-12 6907
162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그리고 하양이24 2018-07-02 7131
161 우리 그대가 부르며 나를 찾을 때 하양이24 2018-07-06 7240
160 정말 사랑해 하양이24 2018-07-11 7274
159 점점 하양이24 2018-07-15 7307
158 그날 우리 사랑하는 날에 하양이24 2018-07-07 7326
157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양이24 2018-07-03 7422
156 커피처럼 그리운 사람들 하양이24 2018-07-09 7475
155 내겐 아직도 하양이24 2018-07-12 7523
154 당신 때문에 행복 한 하양이24 2018-07-12 7660
153 나 그대~ 슬픔까지 사랑하게 하소서 하양이24 2018-07-06 7698
152 누군가 미처 가져가지 하양이24 2018-07-15 7830
151 우주의 아름다운 하양이24 2018-07-03 8026
150 곁들인 하늘 정원 하양이24 2018-07-12 8030
149 어머니가 한약 달여 하양이24 2018-07-15 8153
»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하양이24 2018-07-12 8212
147 내 사랑 꽃님에게 하양이24 2018-07-11 8246
146 그런 사람이 있어요 하양이24 2018-07-02 8444
145 아파하는 내 사랑은 하양이24 2018-07-12 855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