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박스

게시판

  1. 자유게시판

목련꽃잎으로 지우다

 

나는 알지 저 꽃잎이

혼자 되뇌이던 애절한 말이라는 거

함박같은 웃음이 아니라

처절한 기다림으로 왔다는 거

눈 한번 뜨고 나면

허락된 시간 다 가고 마는데

나는 알지 아름다운 건

그렇게 잠시 내다보는

세상이 아니라는 거

그 꽃그늘 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지를 읽었다는

시인의 시가 아니라는 거

나는 알지 정녕 아름다운 건

길었던 고독을

후두둑 눈물로 쏟아내고

혼자 돌아서던 꽃잎에

조용히 지워지던 세상이란 거

꽃그림자에 어렸다 드러나는

그런 세상이란 거 나는 알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내 마음속의 행복 celonogo 2019-06-08 205
163 당신옆에 이런사람이 있습니까? 파란나비 2019-06-08 220
162 살면서 놓치고 싶지않은사람 파란나비 2019-06-08 194
161 손흥민 골장면 ㄷㄷ celonogo 2019-06-07 158
160 혼밥 레벨 트랜디맘 2018-10-26 820
159 계곡 근처 식당 가격표 트랜디맘 2018-10-23 465
158 커뮤니티 관심사 트랜디맘 2018-10-18 962
157 그냥 편지가 하양이24 2018-07-18 648
156 작고 소박합니다. 하양이24 2018-07-18 620
» 목련꽃잎으로 지우다 하양이24 2018-07-18 450
154 사랑하는데 하양이24 2018-07-18 532
153 두 손을 꼭 잡고 하양이24 2018-07-18 568
152 뜨겁던 사랑만큼이나 하양이24 2018-07-18 628
151 정말 미안해 하양이24 2018-07-17 690
150 다하는 그 날까지 하양이24 2018-07-17 410
149 사랑은 몇 번까지라는 하양이24 2018-07-17 413
148 함께하면서 하양이24 2018-07-17 510
147 내 영혼 불살라 하양이24 2018-07-17 527
146 이제 어엿한 하양이24 2018-07-17 480
145 평생을 한결같이 하양이24 2018-07-17 72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