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박스

게시판

  1. 자유게시판

재회

 

 

기다리면 오지 않더라.

기다림도 지칠 때쯤

잊지 않고 오더라.

 

차마 그리운 그대는

눈물이 마를 때쯤

더디게 더디게 찾아오더라.

 

반갑다 말을 할까

미웁다 눈 흘길까

반갑기도 미운 듯하고

미운 듯 반갑더라.

 

밤하늘에 수놓아진

수많은 별들 아래

그대와 나 그리고

삭막한 정적만이 흐르고

 

멀어져 가는 뒷모습

그대의 희미한 그림자

내 눈엔

별똥별이 쏟아지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그대에게 가는 길 하양이24 2018-07-16 11100
143 세월의 무게를 조금씩 하양이24 2018-07-16 10766
142 해질녘 노을을 하양이24 2018-07-16 10718
141 님께서 부르시어 하양이24 2018-07-16 10767
140 찢겨진 무릎 위 상처가 하양이24 2018-07-16 11106
139 지난 시간 하양이24 2018-07-16 10878
138 나 그대가 있어 행복하다 하양이24 2018-07-16 10028
137 그대의 이름과 하양이24 2018-07-16 10639
» 반갑다 말을 할까 하양이24 2018-07-15 9984
135 어머니가 한약 달여 하양이24 2018-07-15 9491
134 점점 하양이24 2018-07-15 8652
133 잿빛 기억 너머로 하양이24 2018-07-15 10099
132 누군가 미처 가져가지 하양이24 2018-07-15 9148
131 가끔은 있잖아 하양이24 2018-07-15 10935
130 그래도 사랑이잖아 하양이24 2018-07-14 10364
129 나의 사랑했던 그대에게 하양이24 2018-07-14 10837
128 그대 미소짓는 하양이24 2018-07-14 11188
127 먼 훗날에도 하양이24 2018-07-14 10305
126 굳이 슬픈 기억이나 하양이24 2018-07-14 9997
125 언제나 기도로 시작하게 하양이24 2018-07-14 1116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