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박스

게시판

  1. 자유게시판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오늘은 왠지 밝은 불빛이 싫다

토담집 따스한 온기가 그리운 밤이다

좁은 골방에서

떨어진 양말 꿰매며

문풍지 떠는 틈새 바람

손수건으로 막아 주던

고운 손길 보고 싶어

오늘 밤은 왠지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이다

 

어두운 등잔불 아래서

구하기 어려운 옛날 얘기책 구해

큰 소리로 읽어주던

그때 그 목소리가 그리운 밤이다

 

눈썹을 그을려 놓고

거울을 드려다 보며

겁에 질려 떨던

그 커다란 눈망울이

너무나 보고 싶은 밤이다

 

잠자던 친구에게

불침 놓고 도망 다니던

개구쟁이 시절이

어쩌면 등잔불을 밝히고

꺼져가는 불빛 심지 돋우면

그날을 밝히는 빛 살아날 것 같아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그대에게 좋은 하양이24 2018-07-14 10743
123 나는 이런 세상을 꿈꾼다 하양이24 2018-07-13 10854
122 당신 사랑의 집 하양이24 2018-07-13 10713
121 날 때부터 예쁜 하양이24 2018-07-13 10605
120 마음은 잊어라 하양이24 2018-07-13 10918
119 일년에 한 번 하양이24 2018-07-13 11206
118 모서리가 찢긴 낡은 하양이24 2018-07-13 11742
117 아파하는 내 사랑은 하양이24 2018-07-12 9898
116 동행 하양이24 2018-07-12 8116
115 우리가 만난 지 하양이24 2018-07-12 10111
»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하양이24 2018-07-12 9391
113 거리에 나부끼던 하양이24 2018-07-12 10890
112 곁들인 하늘 정원 하양이24 2018-07-12 9204
111 함초롬히 피어나는 하양이24 2018-07-12 10806
110 당신 때문에 행복 한 하양이24 2018-07-12 8887
109 내겐 아직도 하양이24 2018-07-12 8700
108 바람에 흔들리는 하양이24 2018-07-12 10652
107 이런 기다림 하양이24 2018-07-12 9860
106 내 사랑 꽃님에게 하양이24 2018-07-11 9426
105 이제 아파도좋아 하양이24 2018-07-11 10099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