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박스

게시판

  1. 자유게시판

처음 그날처럼

 

 

또 다른 느낌으로 시작하는 날들이 있었다.

빗소리는 나의 일그러졌던 모습처럼

그렇게 세월을 안고 내린다.

 

도대체

무엇이 사랑이었던것일까

일그러져 버렷던 나의 영웅의 얼굴에서

세월의 무게를 조금씩 느껴진다

태고의 숨소리도 이젠 사라져버린지 오래되었다

시련이 사그러질때

나의 사랑이었던 믿음도 사라져 버리고

처음 왔던 그곳으로 다시 돌아가는

나의 청춘에 대한 건배....

 

사랑과 고뇌에 중간쯤이라고 생각 하였던 것들에

그글만의 생각도 나를 배신하고 만다

잊혀졌던 잊을려고 했던것이 아닐까

나도 참 바보처럼 그런 사랑을 믿어 버린것이 아닐까

바보...

 

그렇치 난 바보였었지

그런 나를 알기 까지

무난한 세월의 풍파를 헤치며 여기까지 왔던게야

나의 잃어버린 세월을 씻기우리

저 내리는 빗줄기에 나를 씻기우면

잘못된 모든것도 씻을수는 있는것일까

그것도 착각일꺼야

 

이젠 스스로...

나를 죽이는 방법을 찾아야한다

새롭게 태어날 나의 숭고한 삶을 위하여...

 

또다른 모습처럼

그날의 그 느낌처럼 말이지

이젠 바보는 버려야 하는게지

 

사랑

별것 아닌것처럼

아니 별것이 아닐수도 있겠지만

나의 사랑은 별거 아니었다고

그런 여유로움을 찾는거야

처음 그날의 그 느낌처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84 그가 아니었겠지요? 하양이24 2018-07-07 10547
83 날 때부터 예쁜 하양이24 2018-07-13 10551
82 그대의 이름과 하양이24 2018-07-16 10586
81 바람에 흔들리는 하양이24 2018-07-12 10611
80 제주여행할인쿠폰 잘사용했어요. [1] 김출충 2016-07-05 10617
79 우리 사랑에 대한 진실 하나 하양이24 2018-07-05 10619
78 어떤 사랑 키우기 하양이24 2018-07-08 10639
77 당신 사랑의 집 하양이24 2018-07-13 10674
76 해질녘 노을을 하양이24 2018-07-16 10679
75 당신은 하양이24 2018-07-09 10680
74 그대에게 좋은 하양이24 2018-07-14 10683
» 세월의 무게를 조금씩 하양이24 2018-07-16 10718
72 그리움으로 하양이24 2018-07-05 10720
71 님께서 부르시어 하양이24 2018-07-16 10723
70 생각하면 명언 중에 명언 웃을 수 있는 화장실 명언 남겨요.^^ 하양이24 2017-11-11 10749
69 함초롬히 피어나는 하양이24 2018-07-12 10771
68 기다리오 당신을 하양이24 2018-07-03 10778
67 나의 사랑했던 그대에게 하양이24 2018-07-14 10794
66 나는 이런 세상을 꿈꾼다 하양이24 2018-07-13 10811
65 지난 시간 하양이24 2018-07-16 1082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