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박스

게시판

  1. 자유게시판

꽃들에게 물어 본다

 

 

겨우내 땅속에 숨어있던 꽃들은

봄이 온 걸 어떻게 알았을까?

하늘에서 가르쳐 주었을까?

땅속에서 가르쳐 주었을까?

 

봄꽃은 왜 그렇게 제가 먼저 피어나고

파란 잎은 천천히 피라 할까?

나는나는 그것이 신기해 목련의 얼굴에

벚꽃의 얼굴에 입 맞추며 물어본다.

 

엄마는, 누나는 사랑받고 싶어서

예쁘게 더 예쁘게 얼굴에 그림 그리는데

날 때부터 예쁜 꽃들은 누구에게 사랑받고 싶어서

저렇게 웃으며 보아 달라 손짓 할까?

 

윙윙윙, 나풀나풀, 삐종삐종 사랑 받고 싶을까?

무뚝뚝한 아빠도, 오빠도 꽃에는 홀딱!!

나는나는 그것이 알고 싶어

철쭉에게 물어본다. 백합에게 물어 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84 고운 색으로 칠해진 당신의 모습 하양이24 2018-07-09 10335
83 종이속에 접어논 사랑 하양이24 2018-07-08 10885
82 사랑의 의미 하양이24 2018-07-08 10847
81 우리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하양이24 2018-07-08 10314
80 나 사랑 하고 싶은날 하양이24 2018-07-08 10077
79 어떤 사랑 키우기 하양이24 2018-07-08 10630
78 그가 아니었겠지요? 하양이24 2018-07-07 10535
77 기다림 속에 여울지는 작은가슴 하양이24 2018-07-07 10076
76 그래서 사랑이다 나는 하양이24 2018-07-07 9892
75 그날 우리 사랑하는 날에 하양이24 2018-07-07 8336
74 그 마음이 아름다운 당신에게 하양이24 2018-07-06 10049
73 우리 그대가 부르며 나를 찾을 때 하양이24 2018-07-06 8289
72 그 고요한 새벽 하양이24 2018-07-06 10207
71 나 그대~ 슬픔까지 사랑하게 하소서 하양이24 2018-07-06 8766
70 그리고 당신을 사랑합니다 하양이24 2018-07-06 10296
69 사랑은 아름다워라 하양이24 2018-07-06 10218
68 우리 이별을 위한 마지막 기도 하양이24 2018-07-06 10109
67 사랑은 슬픔이라 말하지 않았다 하양이24 2018-07-05 10522
66 그리고 그리움 둘 하양이24 2018-07-05 10524
65 나 문득 시린날이 오면 하양이24 2018-07-05 1048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