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박스

게시판

  1. 자유게시판

갈바람에 백일홍 떠나고 나면

 

 

곁들인 하늘 정원

다홍색조 띤 꽃잎 겹 사이

갈 바람 스며들어

자리 내어 달라 시기에

내 놓으렵니다

 

한낮의 폭염 멀미하듯

오감의 촉매 경직시키고

몇 날 며칠 쏟아붓던 소낙비 밤낮으로

살 부러지듯 갈기 한 8월의 여름

 

끝 자락에 매미도 울고

키 큰 풀 새들 대롱에 이슬 담아

치마 한 폭 접어 갈무리한 백일홍

애틋한 연민의 정 가슴에 묻고

떨칠 수 없었던 마음 애써야 했습니다

 

들국화 맞이하고

코스모스 손짓하는

갈 잎 소리 마중 고샅 하여

선홍빛 햇살 비며 길을 내

유종의 미 걸음 했습니다

 

떠나는 마음 아쉽지만

따라야 하는 순리

역행할 수 없는 관습으로

단아하고 정숙한 향기

나지막이 내려놓고

파란 마음 초연하게 감아 엮어

조용히 내어준 자리 다음 후세대

멋진 세상 펼쳐주기 약속하며

미소 지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그대에게 좋은 하양이24 2018-07-14 4334
123 나는 이런 세상을 꿈꾼다 하양이24 2018-07-13 4228
122 당신 사랑의 집 하양이24 2018-07-13 4260
121 날 때부터 예쁜 하양이24 2018-07-13 4187
120 마음은 잊어라 하양이24 2018-07-13 4559
119 일년에 한 번 하양이24 2018-07-13 4584
118 모서리가 찢긴 낡은 하양이24 2018-07-13 4754
117 아파하는 내 사랑은 하양이24 2018-07-12 3920
116 동행 하양이24 2018-07-12 3102
115 우리가 만난 지 하양이24 2018-07-12 4211
114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하양이24 2018-07-12 3839
113 거리에 나부끼던 하양이24 2018-07-12 4600
» 곁들인 하늘 정원 하양이24 2018-07-12 3562
111 함초롬히 피어나는 하양이24 2018-07-12 4250
110 당신 때문에 행복 한 하양이24 2018-07-12 3534
109 내겐 아직도 하양이24 2018-07-12 3428
108 바람에 흔들리는 하양이24 2018-07-12 4414
107 이런 기다림 하양이24 2018-07-12 4034
106 내 사랑 꽃님에게 하양이24 2018-07-11 3803
105 이제 아파도좋아 하양이24 2018-07-11 412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