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박스

게시판

  1. 자유게시판

사랑했던 그대에게

 

 

사랑했던 그대여

이제 겨우 담담히

떠올릴 수 있습니다

 

별리의 고통으로

덮어두었던 흉터 속에는

내 철없던 욕망의 화살촉이

깊숙이 박혀있었습니다

 

세파에 시달리고 깨어져

만신창이의 무렵

극심한 회오에 몸부림쳤지만

초라하게 꺾어진 모습으로

그대 앞에 나설 수 없어

한탄만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타오르다만 나무를

울타리로 쓸 순 없는 것

엷어진 여명의 끝자락에

그대를 실어 보내야 했습니다

 

아니 더 절절이 품었을 겁니다

 

내고 맞아들이는 것쯤으로

부끄러운 내 허물들이

지워지지 않겠지만

부디 알아주시길

짧았지만 너무나

 

황홀한 시절이었다는 것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44 그대에게 가는 길 하양이24 2018-07-16 475
143 세월의 무게를 조금씩 하양이24 2018-07-16 347
142 해질녘 노을을 하양이24 2018-07-16 306
141 님께서 부르시어 하양이24 2018-07-16 388
140 찢겨진 무릎 위 상처가 하양이24 2018-07-16 201
139 지난 시간 하양이24 2018-07-16 164
138 나 그대가 있어 행복하다 하양이24 2018-07-16 295
137 그대의 이름과 하양이24 2018-07-16 224
136 반갑다 말을 할까 하양이24 2018-07-15 195
135 어머니가 한약 달여 하양이24 2018-07-15 174
134 점점 하양이24 2018-07-15 173
133 잿빛 기억 너머로 하양이24 2018-07-15 179
132 누군가 미처 가져가지 하양이24 2018-07-15 176
131 가끔은 있잖아 하양이24 2018-07-15 206
130 그래도 사랑이잖아 하양이24 2018-07-14 236
» 나의 사랑했던 그대에게 하양이24 2018-07-14 219
128 그대 미소짓는 하양이24 2018-07-14 200
127 먼 훗날에도 하양이24 2018-07-14 216
126 굳이 슬픈 기억이나 하양이24 2018-07-14 185
125 언제나 기도로 시작하게 하양이24 2018-07-14 197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